• 최종편집 2022-05-13(금)
 
케나프그룹 임희경 회장
[뉴스업투데이] 2016년 발효된 파리협정 이후 121개 국가가 '2050 탄소중립 목표 기후동맹'에 가입하는 등 각국은 지금 이제 명실상부 개인, 회사, 단체 등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온실가스)를 흡수하기 위해서 배출한 이산화탄소의 양만큼 나무를 심거나, 친환경 대책을 세움으로써 이산화탄소 총량을 중립 상태로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려야 하는 시대로 진입했다.

이는 괄목할 만한 대안재로서 가장 핫한 천연자원 식물의 "케나프" 재배와 "케나프" 가공산업이 전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아프리카와 인도가 원산지인 케나프( Kenaf 양삼, 3m 에서 5m까지 자라나는 1년생 풀) 종자의 국내 최대 규모의 양을 보유한 "UN식량농업기구 한국 명예대사"인 케나프그룹 임희경 회장은 "케나프" 식물의 다양한 장점과 탁월한 능력을 먼저 알아보고 지난 8년간 모종보급과 재배등 대량생산을 위한 심혈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최근 증명해 낸 쾌거에서 이를 대신한다고 했다.

▲ 케나프랜드가 지나온 발자취

대량의 종자를 확보하여 부산대학교와 장안대학교 등에서 MOU체결, 식용제품개발 R·D와 정부투자기관인 에코 섬유 연구원의 연구소 개설, 섬유및 부직포, 흡착패드 등 R·D 할 계획으로 국내 각처에 대량 재배지를 확보, 이를 통하여 인도네시아 케나프 벌목판매사업을 위한 자금조달에도 큰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케나프랜드주식회사"는 인도네시아 파사만 현지로부터 1차, 1,000만평의 부지와 벌목사업 허가 인준을 받아 500억 수익 확정과 2차, 3,000만평 부지와 벌목사업 허가 인준으로 총 2,000억의 확정 수익이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부여받은 총 4,000만평 규모에 동아시아 최대 케나프 종자 보유자인 임희경 회장은 그곳에서 년간 이모작 수확이 가능한 케나프 식물 재배를 통해 세계 최대의 케나프 농장을 만들 계획이다.

경제적 가치가 매우 높은 천연섬유로서 각종 산업 전반에 활용되어지는 "케나프"는 기후위기 대응과 경제적, 공익적 가치를 증진시키는 식물로서 기후와 토양에 대한 적응력이 좋고 비료나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물로만 재배할 수 있는 식물 자원으로서 성장 속도가 빠르고 이산화탄소 분해 능력이 다른 식물에 비하여 5 ~ 10배 높을뿐 만 아니라 미세먼지 방생을 억제시키는 능력을 가졌다. 또한 토질정화능력이 좋고 수중의 질소나 인산을 흡수하여 물을 정화시키는 능력도 탁월하며 생태적 복원이 필요한 지역에 심으면 땅심을 돋아주는 식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뿐만아니라 가축사료로도 활용되어지는 친환경 작물에 덧되어 줄기를 태운 재는 질소, 인산, 칼리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서 다른 식물재배에 친환경비료로도 사용된다.

이미 외국에서는 섬유 펄프와 바이오 복합 소재 등의 제품을 만드는 데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파사만 인더스터리

최근 전북도에서는 플라스틱의 폐해가 바다는 물론, 토양에 이르기까지 자연과 인류를 위협하고 있는 심각성에 주목하고 특히 일반 플라스틱이 썩는 데 500년이 걸리는 시간을 케나프 식물을 이용하여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을 개발해 획기적(80일)으로 단축시키는 계획에 도전하여 성공했다. 케나프는 바이오 플라스틱의 주성분인 셀룰로오스 함량이 옥수수(50%)보다 높은 80%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져 업계에서는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16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케나프랜드 “케나프”를 아십니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