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KCM, “MSG워너비, 꼭 다시 한 무대에 서고 싶다”
[뉴스업투데이] KCM이 MSG워너비의 재결합에 대한 기대와 멤버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피크닉 라이브 소풍'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MSG워너비 M.O.M의 멤버 지석진, KCM, 박재정, 원슈타인이 함께했다.

KCM의 ‘흑백사진’을 비롯해 네 명의 멤버들은 각자의 노래를 라이브와 영상으로 관객과 시청자들에게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KCM은 “멤버들과 다시 함께 하고 싶다고 막연하게 생각했는데 이렇게 다시 M.O.M 멤버들과 함께 노래를 부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꿈같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M.O.M이 함께 '소풍'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다른 멤버들이 모두 박수쳐주고 함께 못해서 아쉬워했다. MSG워너비 여덟 명 모두 함께 한 무대에 서는 날을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멤버들 모두 너무 보고 싶고, 사랑한다”고 전했다.

M.O.M은 엔딩곡으로 ‘바라만 본다’를 라이브로 열창했다. ‘바라만 본다’는 MSG워너비 1집 타이틀곡이다. 남자 보컬 그룹 특유의 겹겹이 쌓은 화음과 선명한 멜로디, 서정적인 노랫말로 공개되자마자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특히 KCM은 팀의 리더로서 프로듀싱과 멤버들의 보컬 디렉팅까지 맡아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M.O.M은 이날 방송 녹화 후 KCM의 단독공연에서 다시 한 번 뭉치기로 결정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10월 23일, 24일 양일간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오늘도 맑음'이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KCM 단독공연에서 M.O.M은 이튿날인 24일 오후 3시 공연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KCM의 바람대로 MGS워너비 8명이 모두 함께 하진 못하지만 절반은 이뤄진 셈이다.

한편 KCM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에서 특유의 유쾌함을 뽐내며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동시에 오는 10월 13일 신곡 ‘오늘도 맑음’ 발표를 예고하며 본업인 가수 활동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84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CM, “MSG워너비, 꼭 다시 한 무대에 서고 싶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