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2005넌 코리아포스트지에 실린 손서영화백의 “천지창조”
[뉴스업투데이] 손서영 화백은 예향의 도시 광주 출신으로 2005년 7월 7일자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 신문에 실린 ‘자연의소리[30호]’ ‘천지창조[300호]’ ‘달빛소나타[10호]’ 와 같은 한국 작품으로서 효시를 들 수 있는 중견 작가이다.

손 화백은 자연을 동경하여 순수 창작 활동에만 집중하는 열정파로서 그 어떠한 것을 인용하거나 모방하지 않은 화가로도 유명하다. 현대적 추상 회화를 추구하며 표현기법을 연구한 유능한 작가로서 국내보다 해외 전시를 많이 한 탓에 국내보다 외국에서 많이 알려져 있다. 미국에서 서양미술 학사 졸업 후 조선대학교 대학원에서 순수 미술을 전공하고 현재 한국미협.한국전업작가회.국제미술교류협회.한국문화예술환경사랑 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 했다.

손서영 화백의 “자연의 소리”

5년 전 "문학바탕" 에 등단하여 평택에서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장진희’ 시인은 ‘손서영 화백’의 2021년 작 ‘천년의 사랑[80호]’을 감상하며 ‘화문시답’ 식으로 감탄한 나머지 본지에 ‘천년의 사랑’을 기고 했다.

손서영 화백의 “천년의 사랑”

"천년을 꿈꾸다 만난 사랑아!
하늘 부서진 조각이 천년의 고리로 두 호흡이 하나가 되었구나!
푸른 옷깃에 그대 향기 묻고 내 향기 되기까지 천년의 기다림이 사랑의 고리로 이어졌구나! 천년의 사랑이여!
바람 소리에 그대 음성 들릴 때까지 알 수 없는 언덕에서 너를 찾고 있었구나!
천년의 사랑을 꿈꾸는 사람아 천년을 꿈꾸다 만난 내 푸른 사랑아!"

손서영 화백의 작품 특징은 독창적으로 개발한 기법을 폭넓게 활용하여 서정적 중후함을 입체적으로 살려 낸 멋을 지닌다. 동양화의 수묵화에서 주로 사용되는 먹과 서양화에서 사용되는 석분과 올리브유를 이용하여 입체적 효과를 나타내며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총 8단계를 거쳐서 그야말로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잘 드러낼 줄 알아서 글자 그대로 NFT(Non-Fungible Token) 거래소의 대체불가 토큰인 거와 같이 대체불가 화가라는 수식어가 늘상 따라 붙는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로 소유권과 거래 이력 등 고유값을 부여한 디지털 자산이다. 디지털 파일로 존재했던 그림이나 영상, 음악 등은 무한한 복제가 가능해 원본의 의미가 크지 않았지만, NFT를 적용하면 실물 자산처럼 '오리지널' 특성이 부여된다. 보증서가 붙은 디지털 자산인 셈이다.

한편 '(주)메타박스'는 오는 10월 6일 오픈스카이 NFT거래소를 오픈하며 국내외 중견 작가들의 수준 높은 디지털 아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카데고리는 크게 프리미엄, 일반, 프리관, 세 파트로 나뉘며 손서영 화백의 작품들은 프리미엄관 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9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손서영 화백 ‘천년의 사랑’ 메타박스 NFT 오픈스카이 국제 거래소에 프리미엄 전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